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생각나눔

[20130521] 기름밭 위에 세워지는 허남식공원?

관리자 | 2013.05.22 14:53 | 조회 5057

 




오늘 오전에 부산시민대공원 공사현장에서 열린 토양오염 실태조사 촉구 시민단체 기자회견에 참여했다. 나도 연지동에 사는 지역주민의 한 사람이라는 심정으로 참가한 것이다. 미군이 60년간 사용한 이 기지의 토양오염은 일찍이 문제가 됐고, 그래서 부산시도 본공사에 앞서 2011년~2012년 130억원의 거액을 들여 기름과 중금속에 오염된 토양 복원작업을 실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마전 숲길조성 예정지의 불과 1.2m 지하에서 기름에 오염된 토양이 대규모로 발견되었고 이는 지역TV 뉴스에 여과없이 그대로 방송된 바 있다. 한마디로 부실조사, 부실복원의 실태가 드러난 것이다.


하지만 부산시는 이 문제를 유야무야 덮어버리려 하고 있다. 보도 직후 부산시는 3군데 시료채취 분석을 통해 오염허용치 기준 이하라며 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과연 그럴까? 애초에 졸속 복원작업을 한 당사자인 부산시가 시민들의 참여없는 비공개조사를 통해 발표한 내용을 시민들이 액면 그대로 믿으란 말인가? 더욱이 부산시는 공원부지 외부 주택지역의 토지오염 조사결과를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면서 부산시청은 내년초에 공사를 완료하고 공원 개장을 할 예정으로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도대체 이렇게 서두르는 이유가 무엇인가? 현 시장의 임기 만료 전에 테이프커팅을 하겠다는 것 말고 다른 이유가 있을 수 없다.


이 공원은 부산시민공원이지 허남식공원이 아니다. 한 번 만들 때 제대로 만들어져야 한다. 시민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쾌적하고 안전한 공원 만들기가 다른 어떤 가치보다 앞서는 대원칙이 되어야 한다. 허시장의 치적 전시를 위해 시민들이 기름범벅의 토양 위에 심어진 불쌍한 숲, 가짜 공원을 안길 수는 없다. 더구나 시민공원은 허시장의 공적도 아니다. 중앙정부에 토지매입비 지원을 지시한 고 노무현대통령과 이를 청와대에 직접 요청했던 이정이대표 등 시민대표들의 역할이 없었다면 시민공원도 물거품이 됐을 것이다. 부산시는 제대로된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위한 민관합동조사 요구를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6개(2/2페이지)
소장 미니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 [2013-07-08] 광역도시 기초의원제 폐지를 제안합니다! 사진 첨부파일 백양산인 5857 2013.07.08 18:33
15 [2013-6-21] 국정원사태와 자유주의를 생각함 첨부파일 백양산인 9529 2013.06.21 11:40
14 [2013-6-16] 김정길전장관의 정계은퇴에 대한 감회 사진 첨부파일 백양산인 8031 2013.06.16 23:17
13 [20130614] 부산시민은 왜 빨리 죽는가? 사진 첨부파일 [1] 백양산인 9787 2013.06.14 14:50
12 [20130609] 바람불어 시원한 부산, 그러나 사진 첨부파일 [1] 백양산인 8701 2013.06.10 14:39
11 [20130606] 현충일을 처음으로 부산에서 보내는 소감 사진 첨부파일 백양산인 8790 2013.06.06 23:55
10 [20130602] 성빈첸시오회 피정에서 신선한 배움을 얻다 사진 첨부파일 백양산인 8661 2013.06.03 00:05
9 [20130531] 부산항투어를 다녀와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718 2013.05.31 18:12
8 [20130527] 가덕신공항 타당성 재조사 촉구 서명운동을 제안하며..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787 2013.05.31 18:09
7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2013년5월호 기고문] '보수정치 시대와 386정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668 2013.05.27 14:12
6 [20130523] 한강 이남 최초의 교회-부산진교회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840 2013.05.23 10:45
>> [20130521] 기름밭 위에 세워지는 허남식공원?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5058 2013.05.22 14:53
4 [20130518] 광주도 이제 그만 역사 속으로 떠나 보내자! 사진 첨부파일 백양산인 4851 2013.05.18 23:53
3 [20130514] 3류 보수는 가라! (윤창중 스캔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764 2013.05.14 15:05
2 [20130510] 비가 오는 부산에서 미니칼럼을 시작하며... 관리자 5310 2013.05.10 11:56
1 <새누리당과 신정부에 바란다> 성숙과 공존의 시대정신으로 희망찬 미래를!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121 2013.04.23 15:02
위로